본문으로 바로가기

2017년 우수헌혈 다이어리를 받다.

category 삶의지식/헌혈일기 2017.04.18 00:10

필자는 헌혈을 좋아한다. 그래서 헌혈을 할 기간이 오면 항상 휴대폰 문자로 헌혈 가능하다고 문자가 오면 그때마다 집 근처 헌혈의 집에 가서 전혈&혈장을 한다. 그리고 헌혈을 하려면 신분증이 필요하지만 필자는 등록헌혈자이기 때문에 신분증이 필요가 없다. 대신 지문만 있으면 헌혈이 가능하다. 이제 한번만 더 헌혈을 하면 총 50번 헌혈자가 된다. 다른 분들은 100번, 200번, 300번도 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런 분들은 정말로 대단한 것 같다. 등록헌혈을 등록을 하면 매년 ABO 헌혈 다이어리를 선물로 준다. 이번 2017년에도 물론 필자는 ABO 헌혈 다이어리를 받았다. 


ABO Friends 대한적십자 헌혈 다이어리


헌혈은 가장 기본적인 사랑의 실천이다.


필자에게 한 우편물이 배송이 되었다.


이것이 ABO 헌혈 다이어리다. 


중간에 고무줄로 된 끈이 있어서 다이어리가 벌어질 일이 없다. 그리고 책갈피도 있어서 중요한 부분을 체크를 할 수도 있다.


다이어리 안에는 필기와 매달 매일 순으로 나의 일정을 정리를 할 수가 있다.


그리고 이렇게 달력도 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전국 헌혈의 집 위치와 전화번호가 적혀있다. 이것이 필자는 마음에 든다. 혹여 헌혈이 가능한데 다른 지역에 있으면 이 다이어리가 있다. 힘들게 헌혈의 집을 찾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앞으로 필자의 생활을 잘 정리하고 헌혈도 열심히 꾸준히 해야 한다. 여러분도 헌혈을 하세요!!! 당장 자신에게는 이익이 되지는 않지만 누군가에게는 귀중한 목숨을 구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메가박스 예매권, 영화 관람권으로 온라인 예매 사용방법

천가의 49번째 헌혈일기

헌혈 전혈과 혈장의 차이와 이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