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필자는 운동을 좋아한다. 하지만 운동도 좋아하는 운동이 있고 싫어하는 운동이 있다. 예를 들어 공으로 하는 운동은 거의 싫어하는 편이다. 그나마 탁구, 농구는 좋아하지만 그 외 운동은 딱히 좋아하지 않는다. 그중에서도 발로 공 운동을 질색이다. 뭐 잘하면 좋아 하지겠지만 저주받은 발이라서 말이다. 오죽하면 군대에서도 농구는 해도 축구, 족구는 항상 열외였다. 하지만 필자는 공 운동은 못하지만 몸으로 하는 스포츠 등산, 라이딩 같은 몸으로 하는 운동은 좋아한다. 그래서 이런 운동은 대한민국 평균 남자보다는 잘하는 것 같다. 뭐 주변에서도 인정했으면 된 것이 아닌가!


운동은 건강의 지름길이다.

운동은 누군가 시켜서 인위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원해서 즐겁게 하는 운동이 몸 건강도 좋고 정신건강도 좋다. 그래서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을 단 10분이라도 하는 것이 좋다.


대전 식장산 등산 다녀오기!!!


날씨도 좋아서 필자는 등산을 나서기로 했다. 물론 혼자는 아니고 어머니와 함께 등산을 했다.


식장산 등산코드는 입구에서 두 길로 나누어진다. 여기서는 자신이 가고 싶은 곳으로 가면된다. 어차피 중간에서 만나게 되어있다.

 

사람들이 이 길을 많이 간다. 다른 길은 조금 잘 눈에 띄지 않아서 그런가 보다.


식장산 등산로 안내도이고 필자와 어머니는 독수리봉까지 등산을 하기로 하였다. 물론 더 높은 곳도 있지만 어머니의 체력에 맞게 등산을 해야 한다.


날씨도 좋고 공기도 좋아서 등산은 정말로 좋다. 등산은 처음에는 천천히 몸을 풀면서 올라가는 것이 나중에 몸에 알이 배기는 것을 방지 할 수가 있다.


아무래도 산이다 보니 풀내음이 강하다. 물론 필자는 풀내음을 아주 좋아한다. 상쾌해서 그런지 좋다.

 

등산을 중간 쯤 했을 때 필자 친구 다람이가 필자와 어머니를 반겨 무언가 먹고 있는데 정말로 귀여웠다.


드디어서 독수리봉 정상에 도착을 하였다. 멀리서 보이는 마을을 바라보니 가슴이 시원해지는 기분이다.


역시 정상의 경치는 말로 표현을 할 수가 없다. 여러분도 집 근처 산 정상에 도전해 보자.


해발 586M라고 무시하면 안 된다. 올라오는 시간이 1시간40분이 소요가 되었다. 아마 다른 사람은 더 걸릴 수도 있다. 물론 필자보다 더 등산을 잘하는 분도 있을 수도 있다.


등 뒤로는 땀이 장난 아니게 흘렀다. 여러분도 등산으로 답답했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보자. 아마 처음에는 힘들지만 정산에 도착하면 정말로 기분이 좋을 것이다.


대전 동구 하소동 만인산 자연휴양림

대전 장태산 휴양림 숲속의작은집 펜션 1박2일 여행일기

대전 계족산 황톳길 등반 건강하고 힐링하며 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