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는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 여름에는 많은 불편한 사항이 한 두 개가 아니다. 습도도 높아지고 날씨도 더워지다 보니깐 불쾌지수도 높아지고 짜증도 평소보다 많이 발생을 한다. 이럴 때일수록 내 몸 건강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 않을 수가 없다. 내 몸 건강을 지키는 것은 아주 사소한 것부터 시작을 하면 된다. 그렇게 어렵지가 않다.


"천가의 라이프"는 필자의 일상적인 지식 모음이다!!!

필자의 일상적인 내용과 생활에 필요하다고 느끼는 지식을 공유하고자 필자 나름대로 쓴 글이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신우신염" 남성보다 여성이 더 조심해야 한다.



무더운 여름에는 땀이 평소보다 많이 발생을 하게 된다. 그러면 20~40대 여성이 "신우신염"이라는 질병에 걸릴 확률이 남성보자 여성이 각각 20대는 14배, 30대는 11배, 40대는 11배가 더 높다고 한다. 그래서 평소보다 여름에는 남성보다 여성이 더욱더 신경을 많이 써야한다.





"신우신염"은 요로에 감염이 생겨서 걸리는 병으로 방광에 있는 대장균이나 변형균, 녹농균 등이 역류를 해서 신장에 도달하는 감염이 되는 질병이다. 특히 여름철에 더욱 많이 발생으로 하는데 아무래도 더운 여름에 소변이 역류하거나 땀으로 인한 위생문제로 발생이 많이 된다. 특히 여성이나 소아는 일반 남성보다 신체구조상 요도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외부로부터 각종 세균들이 침입하기 쉽고 여성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하여 소변의 흐름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신우신염 발생률이 더욱더 높은 것이다.


신우신염의 증상으로는 허리에 통증이 있고 몸에 열이 나는 감기몸살의 현상과 비슷하다. 여름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기 때문에 이러한 증상이 많이 발생이 된다. 그래서 허리나 옆구리를 찌르는 통증 그리고 발열, 구역질,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다면 신우신염을 의심을 하는 것이 좋다.


신우신염이 지속되면 여성은 고혈압 및 신장위축 등이 유발되고 콩밭에 손상으로 영구적인 신장기능 저하로 진행이 된다.


신우신염을 예방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그냥 평소보다 물을 자주 마시고 배변이 마려 울 때는 참지 말고 바로 해결을 하는 것이 예방법이다.


백혈구 수치가 낮다면 이 음식을 섭취를 하자.

어머니 종합건강검진 받으시기 종합검진의 할인 및 모든 것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건강보조식품 오메가3 효능 제대로 알고 섭취를 하자



 

 "천가의 라이프" 를 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