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저는 헌혈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헌혈의 주기가 되면 헌혈을 하러 헌혈의 집에 가지요. 그래서 이번에도 헌혈 주기가 다가와서 헌혈을 하러 갔습니다.



헌혈은 정말로 좋은 행동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헌혈하러 왔습니다. 저는 이번에는 대전에서 하지 않고 서울에 볼 일이 있어서 서울에 있는 헌혈의 집에서 헌혈을 하였습니다.



평일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많지 않고 한적해서 조용하게 헌혈을 하기에는 아주 좋았습니다. 물론 주말이 되면 헌혈의 집에서는 사람들이 정말로 많이 있습니다.



저는 전혈을 좋아해서 전혈을 하였고 덤으로 블루투스 이어폰도 받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이 블루투스 이어폰을 라이딩을 할 때 많이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다같이 헌혈에 동참해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천가의 60번째 헌혈일기 헌혈은 건강과 나눔입니다.

 헌혈 뒤에 검진결과는 스마트헌혈 앱으로 편리하게 알아보세요.

 헌혈증의 놀라운 혜택! 헌혈을 하자. 스키장 리프트 렌탈 50% 할인혜택


 

"천가의 라이프" 를 검색 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