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려동물 천만시대 우리는 반려동물과 언제 어디서나 아주 쉽게 생활을 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집은 5집안 중 한 집안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을 정도로 우리의 삶에 아주 가깝게 있다. 이제 반려동물은 우리와 때어놓을 수가 없는 중요한 한 가족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아직까지 반려동물을 학대하고 무시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제는 더 이상 반려동물들이 학대받지 않고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누렸으면 정말로 좋겠다. 그것이 진정한 반려인이 되는 길일 것이다.


"천가의 라이프"는 필자의 일상적인 지식 모음이다!!!

필자의 일상적인 내용과 생활에 필요하다고 느끼는 지식을 공유하고자 필자 나름대로 쓴 글이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반려동물 강아지 땅을 파는 이유와 원인


강아지는 여러 습성이 많이 있다. 영역표시나 코를 '킁킁'거리거나 아니면 물건을 물어뜯는 습성이 있다. 그중에 강아지들이 자주 많이 하는 습성 중 하나가 바로 '땅파기"다. 강아지가 땅을 파는 이유는 여러 가지의 이유가 있다. 그래서 그 이유를 알면 땅을 파는 거시 강아지에게 도움이 될 것인가? 아니면 도움이 안 되는 행동인가? 를 쉽게 알 수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땅파기는 강아지의 당연한 습성 중 하나이니 반려인의 관심이 필요하겠다.

개는 자신이 배가 부르고 나면 남음 음식을 땅에 묻어두는 습성이 있다. 이것은 야생의 개들의 전형적인 습성 중 하나이다.

 

사람은 더우면 땀이 나고 그 땀을 식히는 과정에서 몸에 온도를 낮추는데 개 같은 경우는 그런 능력이 없다. 그래서 강아지는 혀를 내밀고 몸의 온도를 낮추는데 그마저 힘이 들면 땅을 파고 땅속이 시원하다는 것을 알고 땅을 파서 그 안에 들어가서 더위를 이겨낸다.


그리고 땅을 파는 이유는 별로 좋지 못한 이유이다. 그건 바로 애정결핍과 스트레스이다. 좁은 곳에 지내거나 운동량이 부족 또한 반려인의 애정을 많이 못 받으면 강아지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 땅을 판다. 그러한 행동을 고치려면 충분한 산책을 시켜준다면 자연스럽게 없어질 것이다.


강아지는 반려인의 사랑을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러니 지금 옆에 있는 반려견에게 애정을 주자. 하지만 지나친 애정은 반려견이 나쁜 버릇이 생길 수가 있으므로 지나친 애정은 삼가 하도록 하자.


반려견 강아지 간단한 건강 체크 코, 귀, 털로 쉽게 알아보자.

반려동물 반려견(강아지) 종류와 특징설명 제4회

반려동물 강아지 보양식 미역국 먹이


 

 "천가의 라이프" 를 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