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려동물시장이 점점 커져가는 이 시점에서 반려동물 중 가장 비중을 많이 차지하는 것이 바로 반려견(강아지)일 것이다. 강아지는 우리에게 귀여움과 일상생활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풀기에 아주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준다.  일이 힘이 들다가도 강아지가 다가와 애교를 피우면 힘이 난다. 그래서 강아지를 반려견이라고 부르는 이유 중 하나이다. 그래서 반려견과 함께 오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제일 좋은 행복일 것이다.


"천가의 라이프"는 필자의 일상적인 지식 모음이다!!!

필자의 일상적인 내용과 생활에 필요하다고 느끼는 지식을 공유하고자 필자 나름대로 쓴 글이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반려견 강아지도 사춘기가 찾아온다. 강아지 사춘기 예방법 및 치료법


사람도 중학교에 들어가고 찾아오는 것이 바로 사춘기이다. 사춘기가 오면 방황을 하는 청소년이 많은데 이럴때에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이처럼 사람에게 오는 사춘기가 강아지에게도 찾아온다. 


사람은 14~16살이 되면 사춘기가 찾아온다. 그리고 강아지는 사춘기는 1~2살이 되면 찾아온다. 이 시기에는 강아지도 많이 방황을 하며 반항 또한 많이 한다. 그래서 말도 잘 안 듣고 고집도 세지고 독립적으로 변한다. 그리고 위험한 경우에는 공격성도 높아진다.


▼강아지 사춘기 증상에 대해서 알아보자.

"식욕"이 많아진다.

"성"에 대해서 눈을 뜨게 된다.(성 호르몬이 나와 번식기에 접어든다.)

"모낭염"이 생긴다. 

평소보다 털에 "기름기"가 많아진다.

강아지가 자주 "긁는 행동"을 한다.

"활동성"이 엄청나게 많아진다.


강아지 사춘기의 예방법과 치료법 알아보자.


강아지가 사춘기가 되면 많이 힘들어 한다. 밥도 잘 먹다가 먹지 않는 행동을 반복하고 활발하게 움직이다가 귀찮은 듯 구석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는 행동을 한다. 한마디로 기분이 "들쑥날쑥"해진다. 이럴 때는 반려인이 주의를 깊게 관찰을 하고 평소보다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주어야 한다. 


그리고 자주 산책을 나가서 활동량을 늘려준다. 그래서 기분을 풀어주고 많이 움직여서 사춘기를 이겨내게 도와주어야 한다. 


그리고 사료와 간식에 대해서 많이 신경을 써야 한다. 아무래도 강아지는 식욕을 빼고 이야기를 할 수가 없을 것이다. 그러니 맛있는 먹이로 기분도 풀어주면 좋다.


이런 식으로 반려인이 강아지를 위해서 노력을 한다면 사춘기도 사라지고 애교 넘치는 강아지로 돌아올 것이다.


반려인의 잘 못된 행동 반려견 산책 시간을 정하고 하면 안된다.

반려견 우리 집 강아지 간식 정하기

반려동물 강아지가 주인을 사랑한다는 표현방법

반려동물 강아지 소형견, 중형견, 대형견 구분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