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면 무더운 더위로 인해서 많이 고생을 합니다. 하지만 사람들보다 고생을 많이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반려동물입니다. 반려동물 중 강아지는 정말로 여름이 다가오면 수많은 털로 인해서 더위를 정말로 많이 느끼며 강아지는 땀샘이 몇 군데 없어서 정말로 더위를 날리기가 힘든 동물입니다. 그래서 많은 반려인들이 여름이 되면 강아지들을 위해서 털을 깎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털을 깎기 전에 알아야 할 기초지식이 있습니다.



먼저 강아지의 털은 이중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겉 털은 각종 미세먼지와 자외선으로부터 강아지의 피부를 보호해주며, 속 털은 바람이 원활하게 순환을 도와서 좀 더 시원함을 느낄 수가 있도록 도와줍니다.



강아지의 피부는 사람보다 많이 민감하고 약합니다. 그래서 무더운 여름에는 태양이 강열하고 자외선이 강하기 때문에 강아지 피부에는 많이 좋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더운 여름에 강아지가 더울 것 같다고 해서 털을 깎는 것은 오히려 강아지에게 좋지 않는 결과가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강아지의 털을 깎지 않는다면 강아지 털을 최소 하루에 한번은 강아지전용 빚으로 털을 정리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엉킨 털을 정리해주어서 강아지의 속 털이 통풍효과를 극대화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강아지가 많이 덥고 지친모습이 보이면 목욕을 시켜주면 되는데 목욕은 너무 자주 시키게 되면 강아지의 털이 기능을 죽이기 때문에 일주일에 1번 정도가 적당합니다.



강아지의 털을 깎게 되면 되도록 야외 활동은 자재하시고 야외 활동을 할 시에는 그늘이 있는 곳으로 많이 가시는 것이 강아지의 피부를 보호하는 기본 행동입니다. 그러니 무더운 여름 강아지를 위해서 털을 깎고 관리와 털을 깎지 않고 관리를 잘 해주시길 바랍니다.


 무더운 여름 반려견에게 수박으로 더위를 날리세요. 강아지는 수박을 좋아합니다.

 반려견 강아지가 설사를 한다면 원인과 해결책

 반려동물 강아지 감기 증상 및 예방과 관리하는 방법


 

"천가의 라이프" 를 검색 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