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금은 여름이다. 여름이면 덥고 습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짜증을 많이 낸다. 그러면 스트레스도 많이 받기 때문에 아무래도 건강에 이상신호가 오기 마련이다. 그리고 아침과 저녁의 온도차가 많이 나기 때문에 주위를 해야 하는 것이 바로 식중독이다. 여름철만 되면 반드시 식중독 사고가 끊이질 않고 일어난다. 그래서 우리는 식중독의 위험에 많이 노출이 되어있다. 그래서 여름철에는 정말로 건강관리가 절실하게 필요하다.


"천가의 라이프"는 필자의 일상적인 지식 모음이다!!!

필자의 일상적인 내용과 생활에 필요하다고 느끼는 지식을 공유하고자 필자 나름대로 쓴 글이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여름철 건강관리 식중독을 미연에 예방을 하자.



식중독은 식품을 섭취를 토대로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독소에 의해 발생한 것이 의심되는 모든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을 말한다. 식중독의 증상은 두 분류로 나눠지는데 음식물에 독소나 세균이 섞여 들어오면 이를 신속히 제거하기 위해 구토, 설사를 통해 체외로 배출하는 소화기 증상, 일반세균이 만들어내는 독소의 신경 마비, 근육 경련, 의식장애를 일으키는 전신증상으로 나누어진다. 이처럼 식중독은 아주 무서운 질병이다.


▼식중독을 예방하는 방법


가공식품을 조심을 하자. - 가공식품에는 보툴리누스균이라는 산소가 없는 환경에 자라는 병원성 대장균으로 통조림이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 가공식품에 발생 가능성이 아주 높다. 그래서 병원성 대장균은 냉장, 냉동에서도 살아남기 때문에 이런 음식을 먹을 때는 다시 한 번 가열을 해서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손을 자주 깨끗이 씻는 습관을 가지자. - 화장실이나 야외 활동, 조리 전, 조리 후에 손을 씻으면 손에 있는 세균들이 없어져서 많은 세균으로부터 우리의 몸을 보호 할 수가 있다.

  

날 것에 대해서 주의를 하자. - 여름철에는 특히 익히지 않은 음식을 주위를 해야 한다. 그래서 항상 날 것은 흐르는 물에 세척을 하고 75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을 하고 섭취를 해야 한다.


칼과 도마를 구분해서 사용을 하자. - 음식을 할 때 야채와 고기 그리고 어패류 같은 음식을 조리를 할 때는 반드시 칼과 도마를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사용을 한 뒤에는 칼과 도마는 깨끗이 세척을 하고 소독을 해서 보관을 하는 것이 좋다. 소독이 어려울 경우에는 마른 행주에 식초를 두 세 방울 뭍여서 닦아주다.


생선을 조심하자. - 여름철에는 해수에 장염 비브리오균이 생선을 오염을 많이 시킨다. 그래서 생선을 날 것을 섭취를 하면 이런 장염 비브리오균에 감염이 될 수도 있으니 되도록 익혀서 섭취를 하자. 


이렇게 여름철에는 식중독을 예방하고 조심을 하자. 그리고 하나 더 이야기 하면 음식물은 상온에 보관하지 말고 냉장 냉동보관을 하는 것 또한 식중독에서 벗어나는 행동이다. 그러니 유념하자.


천가네가 직접 키운 농작물(가지, 오이, 토마토, 고추, 흰 콩)

심장(Heart) 건강(health)에 좋은 음식 종류

남성정력에 도움이 되는 건강보조식품 아연(Zicn) 효능



 

 "천가의 라이프" 를 검색!





댓글을 달아 주세요